공동주거

유니온아트페어, 2019

Features
Exhibtion Planning, 영화·공연
Overview
address

성수동 S팩토리(서울 성동구 연무장15길 11)

programs

Exhibtion Planning(전시계획)

members

Jaechan Yang, Minsun Kim, Heechul Choi, JunyeongHeo, Younseong Hwang

photo

이남선

Description

유니온아트페어

아트페어기간동안 방문객과 지역주민들을 위해 만들어진 파빌리온은 건축그룹인 어반소사이어티가 만든 임시팝업공간이다. 젊은 작가들을 위한 현대미술장터인 유니온아트페어의 외부에 휴식공간을 만들며 쉬운 조립과 해체가 가능한 시스템비계를 활용하여 작년에 이어 같은 재료의 사용으로 2018년도의 파빌리온을 새롭게 해석하였다.
올해, 유니온아트페어는 부지내전시공간의 확장과 서울과 경기지역에서 두 번의 전시를 개최하게 되면서, 외부공간을 통한 방문객들의 경험과 시스템 안에서 설치물의 손쉬운 조합이 중요한 임무로 자리잡았다. 그 결과, 파빌리온은 장소에 따라 문, 공공벤치, 공공식탁 그리고 극장의 4가지유형으로 구성된다.
건물의 후문에 설치된 ‘문’은 높은 구조물의 형태와 LED 조명과 함께 눈에 띄는 방법으로 입구성을 강조했고, 전시공간 건물사이에 설치된 ‘공공벤치’는 방문객들이 얼굴을 마주보고 앉아 수다를 떨거나 쉴 수 있는 공간으로 사용되었다. 그리고 ‘공공식탁과 극장’은 가장 큰 설치물로 건물의 옥상에 설치되며 만찬과 퍼포먼스공연, 그리고 만남의 장소로 활용하였다.
전시가 개최된 장소에 따라 같은재료를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설치물의 다른 분위기를 볼수있는점도 커다란 매력중에 하나였다. 소규모 공장들이 즐비한 서울 성수동에서의 전시가 도심속 역동적인 분위기를 보여주었다면, 예전 대학교 부지가 지역문화공간으로 재생된 경기도 수원에서의 전시는 자연속에 고요히 숨어있는 오두막과 같은 이미지를 보여준다.
 

Urban Society builds a public shared space with modular scaffolding pavilions

To provide participants and local neighbors a public shared space in aform of pop-up installation during an art fair event, temporary pavilionsare built by an architect group Urban Society. An easy assembly and disassembly material, system scaffold structure is constructed for the part of Union Art Fair which is a contemporary art market of young artists. Urban Society,who participated in this fair since last year, reinterpreted its 2018 pavilion with the use of the same materials.

This year, the art fair venue expands through exhibition buildings within the site and is held at different locations from Seoul to GyeonggiProvince, so that experiences through outside space and aneasy combination in the modulardesign are an important mission. As a result, the pavilion comprises four types like the gate, the public bench, thecommunal table and the theater depending on its places.

The gate is installed on a back door of the building with the high structure and LED lighting to notify in a visible way,the bench installed between exhibition buildings is used of public seatingwhich can talk and relax face to face with visitors and the communal table and the theater as the biggest one installed on a rooftop of the exhibition building are used of a public dinner, a performance stage and a meeting place.

One of the great attractions is the fact that the installation shows the different atmosphere eventhough we used the same materials depending on where the fair is held. While the fair in Seongsu-dong, Seoul, filled with small factories, shows a dynamic atmosphere in the city, the fair in Suwon, Gyeonggi Province, where the former university site was recreated as a local cultural space, shows images of a cabin hidden in nature.

맵 불러 들이는 중 -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유니온아트페어, 2019 37.542514, 127.059238 서울 성동구 연무장15길 11 (찾아가는 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