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주거

SEAM CENTER, 2016

Features
Renovation
Overview
address

서울시 성동구 서울숲2길 46-12(서울시 성동구 성수동1가 668-137)

programs

Renovation (증개축)

grossarea

299.82 sqm

sitearea

165 sqm

members

양재찬, 김경석, 김은진

Description

SEAM(Social Entrepreneurship And mission) CENTER는 기독교신앙을 바탕으로 사회적기업가를 육성하고 지원하기 위한 거점공간(Hub)으로써 기존주택의 외관을 최소한으로 바꾸고 내부는 커뮤니티 공간중심으로 전면개조를 한 – 하부 2개층의 코워킹 스페이스와 상부 2개층의 쉐어하우스가 한 건물에 공존하는 – “공유공간 플랫폼”을 주제(Theme)로 계획된 건물이다.
1990년에 지어진 전형적인 다가구 주택이었던 SEAM센터는 서울숲 인근 고층주거단지와 접한 경계에 위치하고 있다. 막다른 전면도로와 기존에 있던 외부 진입계단이 좀 더 긴밀한 관계를 가지도록 연장하면서 코워킹 공간의 주출입구를 신설하였고, 재료적으로 낙후된 외벽부분을 감추기 보다는 페인트마감과 목재루버를 이용하여 자연스럽게 과거의 기억과 흔적을 드러내는 파사드 디자인을 통해 외부와 소통하는 역할을 하도록 했다.
공유공간을 중심으로 내부공간을 재구성하면서 Co-working을 위한 하부 2개층의 사무실존과 Co-living을 위한 한 상부 2개층의 주거존에 각각 내부계단을 신설하여 수직적 동선을 해결하였고, 전체를 하나로 연결할 수 있는 외부계단과 복도, 테라스등의 전이공간을 통해 건축의 경계를 확장시키면서 단순한 이동경로가 아닌 건물내 공유지대로서의 역할을 병행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SEAM(Social Entrepreneurship And mission) CENTER is the HUB to promote and support Social Enterprisers in pursuit of Christian faith. We plan to minimize alterations to the exterior but entirely convert inside of building into community hub – basement and 1st floor are designed for co-working space and 2nd & 3rd floor are planned for share house. The theme of this building is “Platform of spare sharing”
This building was built in 1990 as a typical multifamily housing. It borders high-rise apartment neighboring Seoul Forest. We extend existing outer-stairway and newly make main entrance of co-working space in order to have closer relationship with the dead end road (outside of building). Instead of hiding old and poor condition of the outer wall, we choose facade design using paint finishing and wooden louver to bring memories and traces of the past in natural way.
We restructure inner space around sharing space. We build internal staircases both for basement and 1st floor of co-working space and 2nd & 3rd floor of share house. With these staircases, we could resolve vertical moving line matter. Terrace, the transfer space and the outer stairway and corridor which connect whole building as one, function not just as moving route but also the sharing zones. With this conceptive thinking and actualization, we could extend boundary of architecture.

맵 불러 들이는 중 -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SEAM CENTER, 2016 37.546068, 127.043441 서울시 성동구 서울숲2길 46-12(서울시 성동구 성수동1가 668-137) (찾아가는 길)